묻고 답하기
COMMUNITY > 묻고 답하기
인덱스는 대성댕에서 눈을 뜬 직후, 침대 위에서 일어나는 것조차 덧글 0 | 조회 29 | 2021-05-22 17:14:33
최동민  
인덱스는 대성댕에서 눈을 뜬 직후, 침대 위에서 일어나는 것조차 하지 못한채, 스테일에게『베들레헴의 별』과 연결되는 주파수를 가르쳐 주었다. 그 후의 일은 아무것도 전달받지 못했을 것이었다. 여기에 오는 동안에도, 다른 신부나 수녀는 진실을 말해 주지 않았을 지도 몰랐다. 그리고, 드디어 인덱스는 이 방까지 온 것이었다. 모든 결과를 알고, 답답한 분위기만 남아있게 된 이 방에.압도적인 악에 물들면서,『그것』은 바뀌지 않고 액셀러레이터 안에 있었다.우방의 피안마를 특별하게 만들었던 힘은, 이미 존재하지 않았다.그녀는 다시 한 번 주변을 둘러보고, 거기에 있는 전원의 얼굴을 보며, 다시 질문했다.하얀 설원에, 찌르는 듯이 날카로운 쇳소리가 울려 퍼졌다.「,」보이지 않게 되었다.여자는, 단순히 의문을 느낀 것 같았다.옛날의 우리는, 모두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고, 소수의 의견에 의해 되돌릴 수 없는 선택을 해왔다. 그것이 어느정도의 참사를 불러왔는지는, 우리보다도 모두가 강하게 실감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 역사적인 잘못에 대해서, 난 변명할 말이 없다.『설마, 마지막의 마지막까지 너와 공동투쟁을 하게 될 줄이야』클론 인간같이, 복수의 객체가 존재하는 것은 아니었다.「이것이, 하마즈라 시아게」마치 불안한 양초의 불 처럼, 과학의 천사의 윤곽이 불안해져 갔다.그저 한쪽 눈과 한쪽 팔을 잃은 것만이 아니었다. 그런 일이 문제가 되지 않을 정도로, 무기노 시즈리의 체내는 엉망진창으로 휘저어져 있었다. 학원도시의 정체를 모르는 의료기술로, 전신을 뛰어다니는『체정』의 위력. 그 잔인한 현상을 회상하면서, 무기노는 나지막히 중얼거렸다.「주요한 회로는 두꺼운 철과 강화유리로 보호되고 있을것입니다, 라고 미사카는 보고합니다. 거기에 대륙간 탄두미사일은 적란운 안으로 쏘아도 오작동이 일어나지 않게 설계되어 있기 때문에, 고압전류에는 강하게 만들어져 있을 것입니다, 라고 미사카는 당연한 것을 발언합니다. 아까 미사일이 정지 한 것은 차량발사형의 론처(launcher) 시스템이 부
눈 속에 쓰러진 무기노 시즈리의 몸이 부들거리며 가늘게 떨고 있는 것을. 특수메이크가 벗겨저 떨어진 얼굴은, 극한의 러시아에는 어울리지 않을 정도로 대량의 땀이 흐르고 있었다. 마치 고열에 시달리는 것 같은 안색이었다. 하마즈라는 알고 있었다. 그녀와 많이 닮은 상태의 소녀를, 계속 가까이서 보고있었기 때문이다.그 존재의 소멸을, 그녀는 믿지 않았던 것이었다.그것만 있다면, 통상의 마술로 반격할 수 있었을지도 몰랐다.「칫. 그렇다고 해도, 좀 그런데. 설마 이 내가 세계를 위해서 진지하게 일을 하게 될 줄이야」(뭐!?)「그렇다곤 해도, 내버려두면 나중에 발목을 잡힐 것 같네」낙하하며, 작게 되어버린 컨테이너를, 카미죠는 잠시동안 지켜보았다.「제기랄, 마지막 희망이었는데」당연하게도, 카미죠의 오른팔로는 막아낼수 없었다. 피안마의 팔은 그렇게 간단하게 만들어 진 것이 아니었다. 카미죠는 자신의 오른팔을 앞으로 내밀었다. 피안마의『제 3의 팔』의 끝 부분에 닿을지 닿지 않을지의 상황에서, 카미죠는 손바닥을 피안마의 팔에 맞춰가며 미끄러지듯이 궤도를 비틀어, 자신의 몸을 억지로 옆으로 이동시켰다.「읏!?」그건『개인적인 승리』뿐이고,『정치적인 승리』와는 다를지도 모른다. 때문에 피안마는 로마정교와 러시아 성교(成?)를 필요로 한 것 같았다. 하지만 이 상황이라면 피안마는 너무나도 유리했다.대체, 어떻게 해야 한단 말인가!!!?복수의 충격파가 주변을 흔들며, 마술의 여파는 빛의 홍수가 되어 주변으로 퍼져나갔다. 직접적인 격돌 말고도, 그들의 주변에는 단속적인 빛이 반짝이며, 복수의 방향에서 피같이 붉은 광원이 쏘아지고 있었다. 10만 3천 권의 마도서를 이용한 공격이었다.그래, 라고 카미죠 토우마는 생각했다.「,」「퍼즐이 풀리지 않아」「윤활유」당황하며 보호하려고 하는 젊은 신부를 한 손으로 제지하며, 마타이리스는 입을 열었다.이제, 안전하게 요새를 탈출하기 위한 방법은 존재하지 않았다.러시아 상공에 떠있는『베들레헴의 별』의 안에서, 사샤크로이셰프는 가슴의 벨트에서 여러